부산식약청장, 생식용 굴 생산업체 점검

통영·거제 인근 해역 생굴 수거·검사해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예방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부산지방청 박희옥청장이 오늘 17일 생식용 굴 생산업체인 ‘중앙씨푸드(주)’(경남 거제시 소재)를 방문해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한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 방문은 겨울철 국민들이 많이 섭취하는 굴의 주산지인 통영·거제 인근 해역에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우리 나라 수산물 안전관리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높이고자 마련됐다.

이날 점검 방문 주요 내용은 △겨울철 굴 가공공장 위생관리 현장 점검 △굴 양식장 주변의 바다공중화장실 등 분변 오염 방지시설 여부 △굴 까는 작업장의 위생관리 실태 점검 등이다.
 
또한 11월~2월 중 겨울철 노로바이러스 수거·검사를 실시 할 예정이며,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는 경우 생식용으로 유통판매를 금지하고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 부산식약청 문자메시지(SMS)와 정책메일서비스(PMS)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박희옥 부산식약청장은 “위생적이고 안전한 굴 생산을 위해 애쓰시는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사전 예방을 위한 위생관리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류용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산식약청  생식용 굴  박희옥청장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