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하얼라이언스, 약국 중심 서비스 지형 완성

태전그룹 오엔케이, 약사 전용 모바일 약국관리 서비스 시행

태전그룹 오엔케이(대표 강오순)는 약국 인터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하하하얼라이언스’의 고도화 작업을 진행하고, 모바일 약국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오엔케이는 라이프스타일과 헬스케어 트렌드에 맞춰 ‘전산화(computerization)’, ‘디지털화(digitization)’, ‘온·오프라인 통합’을 약국시장에 구현해온 약국 플랫폼 서비스 개발기업이다.

약사가 첨단기술을 활용한 토털 헬스케어 서비스·제품을 소비자에게 쉽게 제공할 수 있도록 약국 환경에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약사를 일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플랫폼을 도입한 약국을 대상으로 매장 환경분석부터 △고객관리 △차별화된 상품 발굴·공급 △약국 홍보콘텐츠 제작 등 바쁜 약사를 대신해 필요한 부분들을 해결해주는 방식이다.

이번 모바일 약국관리 서비스는 고객경험관리(CXM)의 일환으로 약사-고객 간 간편한 소통 채널을 구축해 건강상담과 헬스케어 정보 교류를 활성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전용 앱(App)으로 약사가 언제 어디서나 자신의 약국에 등록된 고객정보를 확인하고, 고객의 상담 요청이나 상품 문의에 실시간으로 응답할 수 있게 지원하는 방식이다.

오엔케이는 이번 업데이트로 약국에서 이뤄지는 복약상담 등 기존의 고객 대상 서비스가 한층 강화될 뿐 아니라 향후 제공 가능한 서비스 영역이 더욱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는 약국이 고객 동의 하에 세밀한 사용자 데이터를 모으고 이를 활용해 생애주기별·평생 맞춤 약료 등 약국에서만 가능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는 토양이 마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 동안 약국 내에서만 한정적으로 이뤄지던 손님과의 교감, 응대, 건강상담 등을 모바일로 이어갈 수 있어 고정고객 확보로 인한 판매 활성화, 자연스러운 매출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앱에서는 약사가 고객에게 계절상품 또는 약국 특성에 따라 적합한 건강기능식품 등을 안내할 수 있는 상품 안내·알림 옵션도 제공한다. 소아과 병원 근처 약국이라면 어린이용 비타민제를, 농촌지역 약국은 지역 어르신들을 위한 실버 영양제 등을 등록해두고 고객에게 안내하는 식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오엔케이 관계자는 “약국이 환자나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필요한 부분들을 하하하얼라이언스로 해결해 줄 수 있다고 자부한다”며 “플랫폼을 도입한 약국 약사 분들의 의견을 토대로 약국, 그리고 약국 이용자들에게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기능들을 꾸준히 플랫폼에 탑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오엔케이는 향후 플랫폼 회원 약국을 아우르는 통합 커뮤니티를 구축하고, 전자상거래 등 유관 서비스로의 확장성을 갖추기 위해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방첨이다.

임중선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