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하홍구 교수 전립선암 로봇·복강경 수술 1천례 달성

자각증상 없어 50대 이상 남성 1년에 한 번 혈액검사 받아야

부산대병원 비뇨의학과 하홍구 교수가(왼쪽)과 전립선암 로봇 수술과 복강경 수술 모습

부산대병원 비뇨의학과 하홍구 교수가 최근 전립선암 로봇 수술과 복강경 수술을 합쳐 1천례를 달성, 동남권 지역 최다를 기록했다.

전립선암은 전 세계 남성 암 중에서 유병률 1위, 사망률 2위를 기록하고 있고 미국, 영국 등 서구뿐만 아니라 최근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의 자료에 의하면 한국 남성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초기 혹은 중기의 전립선암은 기본적으로 수술로 치료하는데 근치적 전립선절제술은 방광 아래에 위치한 전립선 전체를 제거한 후 끊어진 요도를 재문합 하는 고난도 수술이다.

특히, 하홍구 교수는 개복 수술이 아닌 로봇 및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로 수술 후 통증 경감과 요실금, 성기능 장애 같은 합병증 위험도 대폭 감소시켰다.

더 나아가 최근에는 주로 로봇 수술 시행으로 수술 시간을 1시간 내외로 단축하고, 더욱 정밀한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하홍구 교수는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지만. 증상이 나타났다면 이미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며 “간단한 피검사로 선별적 검사를 시행할 수 있어 50세 이상 남성은 1년에 한 번 정도  혈액을 통한 PSA 검사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립선암을 치료 받는 환자들에게 “전립선암 치료제가 지속해서 개발되고 있고, 앞으로 또 다른 치료제가 나올 수 있으니 희망을 버리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 교수는 전립선암 수술 1천례 외에 신장암과 방광암 수술도 각각 1천례를 달성했다.

류용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부산대병원  전립선암 로봇 수술  복강경 수술  하홍구 교수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