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의 귀환' 김동석 후보 "좌절된 투쟁 반드시 되살린다"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제정·의료사고 국가책임제 등 공약 내세워

대한의사협회 제41대 회장선거에 출마한 기호6번 김동석 후보가 지난 20일 출정식을 갖고 ‘의사의 귀환’을 선언, 선택과 집중으로 승부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석 후보는 지난 20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선거 캠프 출정식을 열고, 공약 등을 발표했다.

김동석 후보는 주요 공약으로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제정 △의료사고 국가책임제 마련 △의료 4대악 추진 결사저지 △한방 침탈 저지 △의약분업 재평가, 선택분업 추진 △의협 시스템 개혁 △원가 이하의 수가 정상화 △공공보건의료 및 공공보건의료기관의 역할 정립 등을 내세웠다.

김동석 후보 선거캠프는 순천향의대 예방의학교실 박윤형 교수, 이대목동병원 부인종양센터 김승철 교수, 전북대학교 두재균 전 총장, 조선의대 총동창회장 하충식 이사장 등이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참여했다.

김 후보는 "출마를 결심한 것은 20년 만의 의사총파업이 허망하게 끝난 것에 대해 분노때문"이라며 "의료계 분노는 폭발 직전까지 올라왔다. 그런데 의협이 어느날 갑자기 전공의협의회장을 배제하고 합의문 작성했다. 투쟁이 끝나자마자 의대생은 버려졌고, 국회는 새로운 공공의대 예산안을 만드는 등 합의가 깨졌지만 무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런 문제점에 대해서 내 자신에게 묻고 있다"며 "국민과 회원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의협을 만들 수 있을 것인지, 환골탈태할 수 있을 것인지, 동료가 생명의 위협을 받지 않도록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의 케치프레이즈는 '의사의 귀환'이다. '의사를 다시 의사답게, 의협을 다시 의협답게'를 내세우며 의사 본연의 자리를 회복시키겠다는 포부다.

특히 이번 선거가 결선제임을 강조하면서 "학연과 지연을 배제하고 의협을 의협답게 만들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해야할 때"라면서 "전 지역에서 고르게 추천서를 받아 제출했다. 특정지역에서 몰표를 받거나 하는 것은 지양하고 신중한 선택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존경하는 13만 의사회원들에게 부탁드린다. 작년 20년만에 진행한 의사총파업이 허망하게 끝이 났던데 상실감이 컸다. 9.4 공동합의서를 놓고 전공의협의회는 몸으로 막았지만 의협은 결국 사인을 했다. 회원들의 자존감과 권익을 지켜낼 수 있는 본인을 지지해달라"고 밝혔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