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장애’ 질환 진료100만명 넘어… 20대 가장 많아

"스트레스로 기분이나 감정이 변하면 질환 의심"

기분장애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지난해 100만명을 돌파했으며 2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기분장애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최근 5년간 총 진료인원은 2016년 77만 8000명에서 2020년 101만 7000명으로 23만 9000명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6.9%로 나타났다.

남성은 2016년 26만5000명에서 2020년 34만5000명으로 30.2%(8만 1천명)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51만 3000명에서 2020년 67만 1000명으로 30.6%(15만 8천 명) 증가하였으며, 여성이 남성보다 2배 많았다.

지난해 기분장애 질환은 20대가 16.8%로 가장 많은 것을 집계됐다.

2020년 기준 기분장애 질환 진료인원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 101만 7000명 중 20대가 16.8%(17만1000명)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16.2%(16만4000명), 50대가 14.4%(14만7000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20대 18.6%, 60대 14.8%, 50대 14.3%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는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16.9%로 가장 높았고, 20대 및 50대가 각각 15.9%, 14.5%를 차지했다.

특히 9세 이하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선영 교수는 남성은 20대가 가장 많고, 여성은 60대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기분장애 중 가장 빈도가 높은 질환은 주요 우울장애로 생각되며, 주요 우울장애의 평생 유병률은 4.4%~30%로 알려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체로 여성에서 남성보다 2배 이상 빈도가 높다”며 “환자의 나이가 많아질수록 자주 재발하고 이환기간이 길어지므로, 고령 여성에서 진료 빈도와 기간이 길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최근 젊은 층에서 불안장애, 우울장애의 빈도가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여러 사회적 요인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많은 영향을 주고 있을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구 10만명 당 기분장애 질환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0년 1980명으로 2016년 1532명 대비 29.2% 증가했다.

남성은 2016년 1038명에서 2020년 1341명으로 증가했고, 여성은 2016년 2031명에서 2020년 2623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명당 기분장애 질환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80대 이상이 4501명으로 가장 많았다.

남성은 80대 이상이 3835명으로 가장 많았고, 여성은 70대가 4974명으로 가장 많았다.

기분장애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 진료비는 2016년 4299억 원에서 2020년 6757억 원으로 5년 간 57.2%(2459억 원)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2.0%로 나타났다.

2016년 대비 여성 진료비 증가율이 63.7%로 남성 46.3% 보다 높았다.

지닌해 기준 성별 기분장애 질환 건강보험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가장 높아 19.8%인 1337억원을 사용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 20대가 가장 많았으며,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와는 차이를 보였다.

최근 5년간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성별로 살펴보면, 2016년 55만 3000원에서 2020년 66만 5000원으로 20.3% 증가했으며, 여성의 증가율이 25.1%로 남성 12.2%의 2.1배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보면, 10대가 95만 4000원으로 가장 많았고, 가장 낮은 9세 이하의 1인당 진료비 49만 1000원의 2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