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윤동섭 수평위원장 사임, 수평위 구조 문제"

윤 위원장 사임에 '근거 불충분' 유감 표명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 회장 한재민)는 5일 입장문을 통해 윤동섭 수련환경평가위원장 사임에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지난 3월 윤 수련환경평가위원회 위원장은 대한의학회 내부 업무 변경에 따라 위원장직을 전격 사임했다.

이에 대전협은 "전공의들은 수련 감독 권한을 중도에 포기하는 위원장을 원하지 않는다"며 "전공의법에 규정된 임기조차 스스로 마다하는 위원장의 사임은 과연 정상적인지 물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위원회 구성 변경에 대한 근거는 전공의법 어디에도 명시되어 있지 않고, 의료계와 수련환경에 관한 현안 과제들이 산적해있음을 고려할 때 현재 수평위위의 이 같은 구조는 고려할 점이 많다고 의견을 내보였다.

대전협은 "수평위가 갖는 위상에 어긋나는 위원장의 선출이 반복되면 안 된다"며 "위원회는 책임에 걸맞는 권한을 스스로 자각해야 하며, 이에 대한 철저한 검증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 더 이상 행정 편의를 위한 졸속적인 결정은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행과 관례에 갇혀 의료현장에서의 수련과 교육을 외면하는 과거에서 벗어날 때"라며 "수평위의 일원으로서 책임감 있게 모든 회의에 참여하면서, 전공의법 제정 목적과 수평위 설립 취지에 어긋나는 수련병원에 대해 강력하게 전공의 의견을 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