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서울병원, 한국신지식인협회와 업무 협약

사회공헌과 의료복지 확대, 대외협력 강화로 역할 증대

삼육서울병원(병원장 양거승)은 최근 한국신지식인협회와 사회공헌 활동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삼육서울병원은 한국신지식인협회 회원과 직계가족에 대한 의료복지 확대 및 신지식인 추천에 적극 참여한다.

한국신지식인협회는 자체의 홍보시스템 등을 통해 협약 내용에 대해 홍보하기로 했다. 양 측은 이와 함께 상호 발전을 위한 세부적인 역할에 대해 협의하고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양거승 병원장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대표 공익법인인 한국신지식인협회와 최고의 의료재단인 삼육서울병원의 협약이 상호 발전을 도모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협약이 잘 진행돼 앞으로 양 기관의 사회적 역할과 기여를 제고하고, 질병의 치료와 관리에 좋은 선례를 남기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종백 중앙회장은 “7000여명의 신지식인들이 가지고 있는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이를 통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거승 병원장과 김종백 한국신지식인협회 중앙회장을 비롯해 한윤희 협회 문화예술스포츠 봉사단장, 정승원 봉사단 사무총장, 윤덕수 삼육서울병원 부원장, 정성진 경영관리실장, 용태순 대외협력부장, 이민형 대외협력팀장, 박경란 동문장애인복지관 사무국장, 김태준 복지관 기획나눔팀장 등이 참석했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