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미세먼지에 세정제 매출 ‘쑥’

올리브영, 9일부터 ‘클렌징·구강케어 대전’

황사와 함께 미세먼지 농도가 급격히 치솟으면서 세정제 관련 상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CJ올리브영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부터 4월 7일까지 클렌징과 구강용품 매출이 전년대비 각각 21%, 27% 가량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마스크 착용 장기화로 예년과 다른 매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먼저 클렌징 상품군에서는 높아진 미세먼지 농도에 모공까지 꼼꼼히 세안하려는 수요가 나타나면서 클렌징폼 매출이 약 26% 증가하며, 상품군 전체 성장률을 상회했다. 또 눈가에 메이크업 포인트를 주는 ‘마스크뷰티’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눈·입술 전용 리무버 매출은 25% 가량 늘었다. 이와 함께 진정과 약산성 등 피부 자극이 덜한 제품을 찾는 흐름이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강용품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급성장한 구강청결제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마스크 착용으로 입 냄새를 비롯해 구강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글과 구강 스프레이 외에도 치실과 치간 칫솔의 매출이 30% 가량 급증하는 등 구강관리 상품군 전반이 일제히 성장했다. 미세먼지로 뻑뻑해진 눈을 관리하기 위한 이들이 늘면서 렌즈 세척액 매출도 약 16% 증가했다.

이 같은 수요를 겨냥해 올리브영은 오는 15일까지 전국 매장과 공식 온라인몰에서 ‘클렌징·구강용품 대전’ 행사를 진행한다. ‘바이오더마 센시비오 H2O’와 ‘테라브레스 오랄린스 레인포레스트 민트‘ 등 인기 제품을 원 플러스 원(1+1)이나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클렌징 제품 2만원 이상 구매 시 ‘클렌징 키트’를, 구강용품은 1만원 이상 구매 시 ‘구강 키트’를 선착순 증정한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미세먼지, 황사가 심하지 않아 세정제 등 관련 상품의 매출이 전년과 비슷했다”며 “하지만 올해는 급증한 미세먼지로 당분간 관련 제품의 인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김혜란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