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천랩, 영유아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국내 최초 런칭

영유아의 장내 미생물 발달 및 균형 상태 과학적 확인 가능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6.10 17:12:16

생명정보(Bioinformatics)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천랩(대표이사 천종식)은 영유아 대상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스마일베이비(SmilebabyTM)를 런칭한다고 10일 밝혔다.

스마일베이비는 천랩의 장내 미생물 모니터링 서비스 중 두번째 제품으로 연령별 특화하여 영유아를 대상으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서비스이다. 지난 해 연말 출시한 첫번째 제품인 성인 대상 스마일것(SmilegutTM) 서비스는 현재 호평을 받으며 서비스 병원이 확대되고 있다.

장내 미생물은 생활 습관, 식이 등 여러 요인으로 국가, 인종, 지역 등에 따라 다르게 구성되며, 장내 미생물의 불균형상태는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대장암 등의 장 질환과 아토피 피부염 등의 알레르기성 질환, 우울증, 치매와 같은 신경계 질환, 당뇨, 비만 등의 대사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유아의 장내 미생물 구성은 분만 형태, 수유 방식, 식이 단계에 따라 달라지는데, 영유아 시기의 장내 미생물 불균형상태는 정상적인 면역체계의 발달을 방해하여 아토피 피부염 등 알레르기성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등이 밝혀지고 있어, 영유아 시기에 장내 미생물의 균형상태 유지 중요성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스마일베이비는 이런 수요를 반영하여 과학적인 접근을 통해 장내 미생물 구성을 분석할 수 있도록 출시된 서비스로, 글로벌 표준으로 인정받고 있는 천랩만이 보유한 유전체 참조 데이터베이스와 한국인 데이터를 포함, 독자 구축한 약 10만여건의 인간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특히, 천랩의 서비스는 일부의 특정 미생물만 확인할 수 있는 방식(PCR)이 아닌, 장 속에 존재하는 모든 미생물의 유전정보를 한번에 대량으로 분석할 수 있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을 적용하였을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기술 기반 알고리즘으로 독자 구축한 GMS(Gut Microbiome Score)를 적용함으로써 정확도를 더욱 높였다.

천랩의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인 스마일바이오미(SmilebiomeTM) 서비스는 스마일것과 스마일베이비 모두 의료기관과 연계된 서비스로, 천랩의 협력 병원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의료진과의 상담 또한 가능하다.

분석결과는 각 항목별 점수를 통해 제공되는데, 영유아의 보호자는 △장내 미생물 생태계의 성숙 정도 △장 속에 존재하는 미생물의 다양성 △유익한 미생물(유익균) 분포 정도 △영유아에게 필수적인 유산균의 발달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

천랩 관계자는 “장내 미생물 생태계는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조성이 유연하게 바뀐다” 면서, ”스마일베이비 서비스를 통해 출생 초기부터 미생물 분석을 통해 관리함으로써, 아이들의 장내 미생물 생태계를 균형 상태로 발전시켜 성인이 되어서도 건강한 삶을 영위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상용화가 활발히 진행 중인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및 서비스를 통해 중단기 수익 확보 전략을 취하고 있는 천랩은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역량 및 자체 보유 유전체 플랫폼을 활용하여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및 진단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5월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하고 연내 상장을 마무리한다는 목표로 현재 상장예비심사 신청을 준비 중에 있는 천랩은 IPO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플랫폼 사업의 글로벌 확장뿐만 아니라 감염진단 제품의 미국 FDA 승인 추진과 함께 암, 간질환, 자폐 등 질환 치료용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을 더욱 본격화해 세계적인 마이크로바이옴 기업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