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식가능한 장기 ‘발·다리’ 이식기준 마련

복지부, 관련 법령 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9.07.10 17:20:31

올해 1월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장기 등의 정의에 ‘발‧다리’ 등이 추가됨에 따라 관련 기준이 마련됐다.

보건복지부는 발‧다리 이식기관의 시설‧장비‧인력 기준과 이식대상자의 선정 기준을 마련하는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개정된 시행령의 주요 내용은 법률상 장기 등의 정의에 발․다리가 추가됨에 따라 그 이식대상자 선정기준 및 이식의료기관 지정기준(시설·장비·인력 기준)을 ‘장기 등’으로써 특성이 같은 손·팔의 경우와 동일한 기준으로 신설했다.

장기 등 통계 작성‧관리 및 관계기관에의 자료 제출 요구 등 권한은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에 위임했다.

또한 그간 시행령에서 규정해온 이식 가능한 장기 중 ‘손․팔’ 및 살아있는 사람으로부터 적출 가능한 장기 중 ‘폐’가 법률로 규정됨에 따라 이는 시행령에서 제외했다.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발․다리 이식의료기관이 이식을 적정하게 수행할 수 있는 인적․물적 기준을 마련했다”며 “발·다리 이식이 필요한 환자의 건강 보호 및 삶의 질 향상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전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