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대집 회장 단식 이어가는 방상혁 "투쟁은 또다시 시작"

최대집 회장, '단식 8일차' 9일 병원 이송 뒤 상근부회장 릴레이 단식 시작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7.11 10:49:54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단식 8일차에 의식저하로 중앙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런 가운데 의협 집행부는 릴레이 단식을 선포했다.

문재인 케어 정책 변경을 위해 투쟁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모습이다.

최대집 회장이 병원으로 후송된 지난 9일 오후 8시 30분 의협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단식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방 상근부회장은 "최 회장이 단식을 시작하며 '쓰러져도 병원에 보내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대한민국 의료를 살릴 수만 있다면, 국민이 더 좋은 진료를 받을 수 있다면,  우리 의료를 살리기 위해 내가 죽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고 여러 차례 말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하지만 그럴 수 없었다. 쓰러진 최 회장은 의협 회장이기 이전에 치료가 시급히 필요한 환자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에서 9일 저녁 그를 병원으로 급하게 보내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 회장의 단식 투쟁은 일그러진 우리 의료의 현실을 고스란히 비추는 거울이자 동시에 대한민국 의사들이 진료 현장에서 겪는 아픔과 안타까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방 상근부회장은 국민들에게 문재인 케어 문제점을 재차 설명하고 의사들의 투쟁이 직역이기주의가 아닌 국민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재차 상기시켰다.


방 상근부회장은 "2~3인 병실 가격이 싸지니 당장에는 좋아 보일 겁니다. 그러나 의사로서, 저는 문 케어의 가려진 진실을 말씀 드릴 수밖에 없다"며 "진찰을 통해 환자분에게 꼭 필요한 의약품이라도 보험기준상 처음부터 사용 못하게 되어 있으면, 치료를 위해 의학적으로 필요해도 사용할 수 없다. 환자분이 아무리 여기저기 아파도, 하루에 한 부위 이상 물리치료를 받을 수 없다. 의학적 필요가 있어도 안됩니다. 환자분이 원해도 안됩니다. 사용하면 의사는 범법자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슴 아프게도 실제 대한민국 의료의 민낯"이라며 "치료를 위해 필요해도, 정부가 건강보험재정 절감이라는 이유로 가로막고 있다. 그런 정부가 2~3인실 병실을 급여화하는 데 보험재정을 쓰고 있다. 당장은 반길 만한 소식이지만, 필연적으로 건강보험 재정 파탄과 건강보험료 폭탄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 같은 이유 때문에 대한민국 의사들이 문케어를 포퓰리즘이라고 말하고 있다는 것.

방 상근부회장은 "이런 암울하고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 현실을 깨기 위해 최대집 의협 회장이 단식 투쟁에 들어갔던 것"이라며 "그는 쓰러졌고, 병원에 실려 갔다. 하지만 우리의 싸움은 끝이 난 것이 아니다. 최 회장이 쓰러졌으니 이제 의사들의 투쟁도 끝일 거라는 정부와 여당, 청와대가 생각하는 것은 오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우리의 단식 투쟁은 또다시 시작된다. 길이 끝난 곳에서 길이 다시 시작되듯, 최대집 회장에 이어 제가 단식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제가 죽어 대한민국 의료가 살 수 있다면, 기꺼이 죽겠다. 대한민국 의료를 살릴 수 있다면, 의사는 죽을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