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의협, 집단행동 예고…정부에 국시 해결책 압박

9.4 합의 후 의-정 논의 "해결책 없으면 이후 상황 책임은 정부에"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20.10.28 09:45:12

의사협회와 전공의협의회 등이 오는 28일까지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재응시와 관련해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으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해결책이 나오지 않을 경우 앞으로 벌어질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측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는 또다시 진료 거부 등 집단 행동에 나설 수도 있다는 뜻이다.

27일 저녁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서울 모처에서 만나 실무 논의를 진행했다.

실무협의에서는 의정 협의체 구성, 의사국시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최대집 회장은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서 비롯된 국시 문제로 인해, 국민건강과 환자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당장 의료현장의 어려움이 예고되는 가운데 국민들의 염려와 불안이 커지고 있는데도 불구, 아직까지 정부가 해결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서 예고한대로 이 문제에 정부가 28일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정부의 해결의지가 없는 것으로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향후 이로 인해 벌어질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은 정부측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했다.

한편, 앞서 의대생들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 등에 반대하며 지난 9월 마감된 국시에 원서를 내지 않았다. 이후 방침을 바꿔 다시 응시하겠다고 밝혔지만 정부는 형평성 등을 이유로 추가 응시 기회를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