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신대복음병원, ‘만성간질환의 진단과 치료’ 주제로 강의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5.15 16:45:11

지난 10일 부산해경 강당에서 고신대복음병원 서광일 간 내과 교수는 초청 특강으로 ‘만성간질환의 진단과 치료’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교대 근무 중에도 100명 이상의 해양경찰들이 참석하여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강의에서 서 교수는 A형,B형,C형 간염에 대해 상세한 정보를 전달했다. 그동안 국내에서 가장 많은 발병율을 보인 B형 간염은 백신접종의 보편화로 예전에 비해 유병율이 상당히 줄어드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A형 간염과 C형 간염이 새로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고 말했다. 

매스컴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A형 간염에 대해 언급한 서 교수는 “A형 간염을 정확히 알고 예방할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도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백신을 접종하고 청결상태를 잘 유지 하는 것이 A형 간염을 예방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또한 서 교수는 “A형 간염을 급성으로 진행되는 병이기 때문에 잘 치료하면 재발이 없는 질병이기 때문에 오히려 환자나 의사 입장에서는 나은 편”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A형 간염보다 더 무서운 것이 C형 간염이라고 했다. A형 간염과 달리 C형 간염은 만성적으로 진행하기 때문에 큰 증상을 느끼지 못해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인데 이러한 증상들이 오래 누적되다 보면 나중에 간경화로 진행되어 손을 쓸 수 없을 지경이 되어서야 병원을 찾게 되는 경우가 많이 생기게 된다고 한다.

예방법으로는 위생적이지 못한 주사기 사용, 비허가 문신시술, 손톱 깎기 공동사용 같은 행동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며 작은 증상이 느껴지면 간 전문의를 찾는 것을 권고했다. 그밖에 서 교수는 간세포를 파괴하는 과음과 고열량 식이습관도 오래 방치할 경우 간경화를 야기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남해해경청과 고신대복음병원은 지난 2009년 진료지정병원 MOU를 체결하고 해양경찰들의 건강지킴이로써 응급환자 발생시 구급차 우선지원 등 환자중심의 신속한 의료서비스 제공,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지역사회를 위해 찾아가는 의료봉사활동 등을 협력 추진하는 등 돈독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