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간호조무사회, H+양지병원 의료진에 희망간식 전달

지난 25일 서울 관악구 소재 종합병원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선별진료소에 따뜻한 응원이 담긴 희망 간식이 도착했다.

이날 선별진료소를 찾은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 (회장 곽지연)’ 는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근무하는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의료진들을 격려하기 위해 응원 간식을 이 병원 김철수 이사장에게 전달했다.

세계 최초 워크스루를 개발하며 대한민국 K-방역을 대표하는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최근까지 2만례가 넘는 PCR 검사 건수를 기록하며 코로나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서울특별시간호조무사회 곽지연 회장은 “내부 논의를 거쳐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코로나19’ 방역 현장인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을 선정, 응원 간식을 전달하게 되었다.” 라며 의료진 모두 힘내시길 기원하는 응원 메시지도 함께 남겼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김철수 이사장도 “따뜻한 마음의 소중한 응원물품이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매우 힘든 상황에서 우리 의료진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